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웹메일
최종편집: 2019.9.18 수 20:08  
뉴스 미디어 오피니언 DMB뉴스 지역뉴스 스포츠 문화마당 독자참여 커뮤니티 대학광장
> 뉴스 > 뉴스 > 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제13호 태풍 “링링” 한반도 직접 영향 받을 것
시설·과수농가 세심한 주의 요구...돌풍과 천둥·번개 동반 많은 비
2019년 09월 02일 (월) 17:59:56 최종현 편집국장 focus256@hanmail.net

2일 현재 북상하고 있는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3일부터 5일까지 대전·세종·충남 지역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고 대전지방기상청에서 발표했다.

 

예상 강수량은 3~5일까지 100~200mm, 많게는 300mm이상 오는 곳도 있을 것이란 예보가 발령.

또, 6~7일에는 태풍의 영향으로 전국에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을 동반할 것으로 예상 과수농가를 비롯한 시설 농가의 세심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오늘(2일) 남해안에 위치한 정체전선이 3일(화)에 남부지방, 4일(수)~5일(목)에 중부지방까지 북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영향으로 오늘 2일은 주로 남부지방에 비가 내리겠고, 내일인 3일 오전에는 충청도까지, 오후에는 전국으로 비가 확대되어5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또한, 태풍이 우리나라로 접근함에 따라 5~7일에는 서해와 남해를 중심으로 매우 높은 물결이 일겠고, 물결이 방파제를 넘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해안가 저지대, 해안 도로 등에서는 침수에 대비하기 바라며, 시설물 피해 및 안전사고에 대한 각별 대비를 요구했다.

 

한편, 이 태풍은 15시 현재 중심기압 1000hPa으로 최대풍속 시속 65km(초속 18m), 크기는 소형(강풍반경 210km)의 세력을 유지하며 시속 33km의 속도로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약 500km 부근 해상을 경유하여 북북서진 하고 있다.

 

태풍의 변동성은 3~5일은 정체전선의 위치, 6~7일까지는 태풍의 강도와 경로, 이동속도에 따라 비가 집중되는 구역과 시기가 변경될 수 있어, 최신의 기상정보를 적극 참고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최종현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 디엠비뉴스(http://www.dmb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동구 태전로 26 Tel: 042)256-1595 Fax: 042)256-159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화
등록번호: 대전, 아 00057 | 사업자등록번호: 305-16-68662 | 등록일: 2009년 11월 09일 | 발행·편집인 : 이철화
Copyright 2009 DMB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mb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