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웹메일
최종편집: 2019.5.22 수 23:05  
뉴스 미디어 오피니언 DMB뉴스 지역뉴스 스포츠 문화마당 독자참여 커뮤니티 대학광장
> 뉴스 > 뉴스 > 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세종학부모연합회장, 또다른 비대위 만들어 정통성 시비 운운시...파행 불가피
학부모라면 누구도 출마할 수 있다.
비대위서 회장 자격 권장사항으로 회칙 바꿔...회장 자리 확보
2019년 05월 07일 (화) 15:39:12 최종현 편집국장 focus256@hanmail.net

세종시학부모연합회가 내홍을 격고 있다.

지난 3월 26일 학부모연합회총회 연합회장선거를 놓고 자격논란으로 후보자 박탈이란 결론을 내고 2명의 후보자 중 적격자를 당선인으로 선포했지만, 다시 이를 뒤집는 사태을 일으킨 것.

 

지난 3월 총회 선거서 부자격으로 후보자 자격 취소를 당한 이 그룹은 소위 단위학교 학부모회장들을 설득, 서명을 받아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 2일 교육청에서 각 단위학교 회장들에게 회의에 참석 도록한 공문메일을 교감들에게 보내 이날 회의를 성사(92명, 48명 참석)시켰다.

 

이날 회의는 임시회의(비상대책 임시회의로 명명)로 진행됐다.

비대위측이 주장한 연합회장의 자격논란과 관련 비대위서 주장한 총회회칙과 18년 집행부의 밴드회칙을 놓고 격론을 벌여 결국 비대위가 주장한 1안으로 결정됐다.

   
 

 

1안인의 회칙에는 ”연합회장은 총회에서 선출하고, 학부모연합회에서 1년 이상 임원을 활동한자를 권장한다(총회).”.

2안, “연합회장은 총회에서 선출하고, 학부모연합회에서 1년 이상 임원을 활동한 자로 한다(밴드회칙).”라는 2개의 안을 놓고 참석인원 48명 중 35명이 “1안”을 선택했다.

 

자격논란으로 빚어진 사안을 뒤집고 이날 투표를 강행 비대위는 연합회장 자리를 차지했다.

그러나 그 당위성에 흠집을 냈다는 점은 피할 수 없게 됐다는 여론이 곳곳에서 형성되고 있어 이 또한 내홍을 격을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결국, 연합회장의 자격은 앞으로 세종시 학부모들이라면 단위학교 및 연합회활동을 하지 않았다 해도 누구나 회장에 출마할 수 있는 길을 터 준 셈이다. 문제의 “연합회활동 1년을 한자를 권장한다.”라는 문구이기 때문이다. 이는 권장사항 일뿐 반드시 그렇지 않아도 가능하다는 것이 일반적인 풀이다.

최종현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 디엠비뉴스(http://www.dmb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동구 태전로 26 Tel: 042)256-1595 Fax: 042)256-159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화
등록번호: 대전, 아 00057 | 사업자등록번호: 305-16-68662 | 등록일: 2009년 11월 09일 | 발행·편집인 : 이철화
Copyright 2009 DMB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mbnews.kr